▒ ▒ 샘터 ▒ ▒
 
 
 

 내용보기

 
작성자   서영은 등록일 2011-01-21 [11:51] 조회수 1,680
  오랫동안 감기로 식구들이 지쳐있어요
2011년 1월 지금 사랑의집 에덴에선 작년 11월부터 시작된 감기로식구들 전체가 감기와의 전쟁이 진행 중에 있습니다.
병원에 입, 퇴원을 교대로 하고....
집에서도 마스크는 기본...
봉사오신 손길들은 아이들과의 만남이 불가능...
함께 하시는 선생님도 입원을 해야 하는 상황...
응급실, 중환자실 출입이 잦다 보니 병원에서 조차 기관에서 온 환자라는 이유로 푸대접을 하고 있어 속상하다고 말씀하시는 원장님..

환자분 다루기가 많이 힘들어요....라는 말씀을 하시더랍니다.
숨조차 맘대로 쉴 수고, 내몸을 내 맘대로 움질일 수 없는 아이는 어쩌라구...ㅠ.ㅠ

갑갑한 게 문제가 되긴 했지만 집안에 갖혀지내야 하는 겨울엔 얼굴이 뽀얗게 예뻐지는데 이번엔 감기가 심해서 그런지 아이들 얼굴이 핼씃해져 있어요.ㅠ.ㅠ

우리들도 아이들을 위해서 만남을 참아야 했는데...
아이들이 그냥 가면 서운해 한다고 사모님의 특별한 허락이 있어 아이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먼저 손을 깨끗이 두 번 세 번 씻고..
옷도 최대한 털고...^^
오랜만에 만남이라 그런지 아이들이 반가워하는 모습이 애절해 보였습니다.
손을 잡으려 달려드는 아이들을 피해 다니며 반가움을 표하는 게 어색하고 아이들에게 미안했지만...
우리가 다녀간 후로 더 아프면 어쩌나 하는 마음에 걱정이 더 컸습니다.

아~
정말 감기 무섭습니다.
특히 면역력이 약한 사람들에게 더더욱....
영하 10도는 기본인 요즘!
정말 감기조심 하셔야 해요.
모두 모두 감기 조심하세요.

게시물번호 : 57  추천 : 438 다운 : 0  MSIE 6.0(Windows NT 5.1 | 219.248.170.17 

(05월06일)
NO C
SUBJECT
NAME REQ HIT
54할머님들과 삼계탕~(3) 류혜원 362 1332
53작은 손이 우리들 큰손을 잡고 고맙다고 속..(1) 서영은 396 1612
52사랑이 넘치는 사랑의집에 놀러가시면...(1) 서영은 411 1755
51어느새 셋이 되어버린 다리....(1) 류혜원 451 1362
50이게 뭘까요~(1) 류혜원 408 1672
49내눈엔 소녀같으신 할머니(2) 류혜원 410 1438
48매일매일이 쌍방간의 고통과 애로가 숨어있..(1) 서영은 416 1512
47오랫동안 감기로 식구들이 지쳐있어요(2) 서영은 438 1680
46가슴 터져라 울고있는 아이!(7) 서영은 452 1876
45적성회 회원님들 모두 감사합니다.(2) 임현숙 446 1648
44호박덩쿨할머니 하늘나라로...ㅠ ㅠ(1) 조진희 468 2107
43 어려운 시기지만......이 사람이 얼마나 ..(4) 김명지 489 1898
42세상에 이런일이들이 !!(1) 임현숙 505 2068
41작은 행복을 찾아서 ^^*(2) 조진희 504 1780
40하늘 나라로 멀리 떠나신 할머니.(2) 조진희 530 2114
1234

이름 제목 내용